[Spotlight Interview] “I want to live a SEXY life.” Sexy Life 101 with Byung-hyun Lee (1) Work Adventures

Byung-hyun Lee has another self called Lenny Makes SOME-THING and he is a man of making SOME-THING all the time.

Sports player, President, K-pop star, scientist, lawyer and now Youtuber. We seem to have lost a long list of dreams that we used to have as a child. Somehow, becoming an adult means giving up your own audacious dreams of the past.

However, there is one guy who has not let go of his dreams and continues to live them fully in his thirties. His dreams have been described as a place for artists, the heavenly  sip of a coffee, and a background of dreamy songs. Indeed, he is a person who makes SOME-THING all the time, as his nickname implies. 

NOVAsia’s Senior Editor, Minhye Park met with Byung-hyun Lenny Lee, a.k.a. Lenny Makes SOME-THING and learned his secrets to live the SEXY life he wants. The first part of these two part series will look at his work adventures at start-ups.

 

Byung-hyun is now working at one of the most creative companies, Zero Ground as a Director.

[Byung-hyun and Zero Ground]

Tell us about yourself. (간단한 본인 소개를 해주세요.)

I am 35 years old and live in Hannam-dong in Seoul. I now work as one of the directors at a company called Zero Ground. I am interested in this and that, so I literally try anything I want. In my opinion, I am a very normal person.

저는 서른 다섯 살이고, 서울의 한남동에 살고 있어요. 지금은 제로그라운드라는 회사에서 운영진으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것저것 관심이 많아서 이것저것 막 해보며 살고 있어요. 제 생각에는 가장 평범한 사람인 것 같아요. 

Tell us more about your company, Zero Ground and your company’s project, Palette H. (제로그라운드는 어떤 회사이고, 팔레트에이치는 어떤 프로젝트인가요?)

Zero Ground is a prop-tech company which received a lot of attention when the concept of ‘sharing economy’ was introduced. It is a company that aims to create value based on space. In fact, the name ‘Zero Ground’ means bare ground. We say ‘Zero to One’ as our business purpose. Mathematically turning 0 into 1 is relatively simple, but it is not simple in terms of human affairs. Our aim is to create trends based on our ideas in an empty space. The company is not big yet, but we were provided with seed money in our early days and new investments are about to come in. So, the company is growing relatively fast.

제로그라운드는 한동안 공유경제 라는 개념이 나오고부터 많은 주목을 받은 프롭테크 기업이고요. 공간을 기반으로 다른 부가 가치를 창출하려는 회사입니다. ‘제로그라운드’ 라는 이름 자체가 사실 맨 땅이라는 뜻이에요. ‘제로 투 원’이라 해서 0에서 1이 되는 게 수학적으로는 단순한 일이지만, 세상일 적으로 봤을 땐 단순하지 않다라는 걸 이야기 하고 싶었어요. 무언가 아무 것도 없는 텅 비어있는 곳에서 우리가 기획한 아이디어로 세상에 하나의 경향을 만들어보자는 취지를 가지고 있는 회사예요. 아직까진 엄청난 회사는 아니지만, 초반에 씨드 투자도 받고 새로운 투자도 조만간 완료돼요. 그래서 비교적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Palette H’ is a source to create dynamic values of prop-tech, and one of our first trials is hairstyling. As you know, a palette is a space where one puts various colors of paints which become materials for drawing. With that concept in mind, Palette H is a place which hair designers with different colours can access and become genuine hair designers by discovering their unique brand and colour.  

팔레트에이치는 프롭테크의 다양한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소재고, 그 중 하나가 첫번째가 미용인 거구요. 팔레트는 그림 그리는 데 있어서 재료가 되는 물감들의 다양한 색을 풀어서 그림을 그리기 직전까지 물감을 준비해 두는 곳이잖아요. 그런 팔레트의 의미를 따서 다양한 색감을 지닌 헤어디자이너들이 우리 플랫폼에 와서 진정한 헤어디자이너가 된다, 혹은 개인의 브랜드가 된다는 식의 의미를 담고 있는 브랜드죠.

What is your company’s vision for “shared hair salons”? (회사에서 특별히 보고 있는 “공유 미용실”에 대한 비전은 무엇인가요??)

Nowadays, people’s needs have become diversified, and one spares no effort in finding the best hair designer that suits them. Hair salons have become more than a place to change one’s hair but a place to develop one’s unique style. So, I think hair salons can be understood as human management in the future and ‘shared hair salons’ is an effective platform for this new trend.

지금은 사람들의 니즈 자체가 굉장히 다양해지면서 나와 맞는 디자이너를 찾아나서는데 기꺼이 수고를 아끼지 않는다는 것들이 명확해졌거든요. 미용실은 단순히 머리를 하는 곳이 아니라 나의 스타일을 상담하고 발전시키는 곳이죠. 제 생각에 향후 미용실은 일종의 휴먼 매니지먼트의 영역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 과정에서 공유미용실이 효과적인 플랫폼이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Byung-hyun and his fellow directors of Zero Ground smiling after launching Palette H.
What do you want Palette H to be? (팔레트에이치가 어떤 공간이 되길 바라시나요?)

I hope the brand Palette H and what the name stands for can expand to become a place where different people can showcase their unique identities. My team has thought hard about the  characteristics  and possibilities it should carry and these three key words come to mind:

First – “Progressive”: The ability to change and expand.

Two – “Flexible”: The ability to be a flexible environment where diversity is respected and anyone can express their opinion.

Three – “Delicate”: The ability to  develop a delicately refined system.

The goal is to combine these components together in the future. 

팔레트에이치라는 브랜드와 팔레트에이치라는 이름으로 확장할 공간은 다양한 사람들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줄 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좋을 것 같아요. 저희가 이 공간의 어떤 것을 가지고 어떤 가능성을 녹일 수 있을까를 많이 고민했는데 일단 3개의 키워드가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어요.

첫 째, “Progressive” – 변화 가능성과 확장성, 둘 째, “Flexible” – 다양한 사람들 누가 와도 괜찮은, 자기만의 생각을 낼 수 있는 다양성을 존중하는 유연함, 셋 째, “Delicate” – 섬세함을 가진 잘 갖춰진 시스템, 이런 것들을 앞으로 잘 녹여가고 싶다 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죠. 

Palette H’s first branch in Gangnam.
What does a Director’s week at work look like? (디렉터로서 회사에서의 일과는 어떠신가요?)

At the moment, our first branch is not fully optimized, so Directors also take turns working at the store. In my case, I spend more time at the Palette H store than in my office. From Monday to Thursday, I work at the store and focus on sales with staff. We have 15 designers and one of them makes a group of 5 designers. Including staff, I manage more than 20 people. While working here, I have been updating a manual to optimize the place. My other responsibility is designer sales. When designers interested in Palette H visit the store, I conduct tours, consult, and arrange contracts. We also have a cafe in our store, so I communicate with customers from a third person’s point of view. Finally on Friday, I work at my office to develop more ideas and report and share them with other directors. This is how my week goes.

지금은 1호점이 아직 최적화가 됐다고 생각 안해서 운영진도 로테이션을 하면서 매장 근무를 해요. 저 같은 경우, 매장 근무의 포션 자체가 굉장히 커요.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는 매장에서 근무를 하면서 현장 인력들과 같이 영업을 해요. 디자이너가 지금 10명이 들어와있고 5명 팀도 있어요. 스태프까지 포함하면 20명이 넘는 사람들을 관리하죠. 그러면서 공간을 최적화시키기 위한 매뉴얼을 계속 업데이트 하고 있어요. 또 다른 업무는 디자이너 세일즈라는 것인데요. 팔레트에이치에 관심있는 디자이너들이 매장을 방문하면 투어, 상담, 계약에 이르는 일을 조정하는 일을 합니다. 저희 매장에 카페도 있어서 손님들과 직접 접촉하면서 제 3자의 입장에서 소통하기도 해요. 그리고 금요일이 되면, 사무실에 돌아와 아이디어를 짜고 운영진에게 사무 보고를 하죠. 이런 식으로 제 일주일이 흘러간답니다.

“Sharing Economy” is a new concept in Korea. Other than shared hair salons, in what other areas do you see potential? (아직까지 공유 경제에 대한 개념이 한국에서는 낯선 편인데, 공유 미용실처럼 공간을 쓰는 것 외에도 발전 가능성이 보이는 공유 경제 영역에는 어떤 것이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What I am now interested in is related to my lifestyle. I am planning to move out from my parents’ house, so I have an interest in shared houses. While shared houses are quite literally shared spaces, I know of many companies that have been trying to interpret the concept of shared houses in their own way. So, this could be developed one step further. Also, I feel like leisure activities such as camping and pilates could be a part of the realm of ‘sharing economy’. However, as covid-19 worsens, I am also wondering how the ‘sharing economy’ will cope with this unanticipated situation.

요즘 제가 관심 가는 분야는 제 라이프스타일과 관련이 있는데요. 제가 지금은 부모님과 같이 살고 있는데 내년엔 독립을 하려고 해요. 그래서 공유 주거에 관심이 있답니다. 지금은 공유 주거가 말그대로 공간을 나눠쓰는 것에 지나지 않지만, 실제로 많은 회사들이 공유 주거 형태를 각자의 방식대로 해석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서 이런 것들이 많이 가다듬어질 것 같아요. 또 제 생각에 캠핑이나 필라테스 같이 사람들의 여가 활동과 관련된 활동들에 공유경제가 도입될 거라 생각하고 있어요.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점점 심각해 지고 있어서 앞으로 예기치 못한 환경 대처에 있어 공유 경제가 어떻게 발전할지 저도 좀 궁금하긴 하네요.

 

Byung-hyun was posing with an artwork when he was working for Kino Beans.

[Byung-hyun and Coffee]

Before you transferred to Zero Ground, you used to work for another start-up company, Kino Beans where you ran a cafe at your alma mater, Sogang University. What were you responsible for at Kino Beans and how has that experience help you? (제로그라운드로 이직하시기 전까지 모교인 서강대학교에서 키노빈스라는 또 다른 스타트업에서 일하셨죠. 키노빈스에서는 어떤 일을 하셨고, 그 때의 경험이 어떤 도움이 되었나요?)

I have to briefly explain what Kino Beans is. Kino Beans is a company that earns revenue through coffee, food, and self-produced culture content and by supporting businesses or people who are working in the cultural content  industry. I was in charge of finding such businesses that we could financially support, and communicating with artists, film producers or people in charge of film festivals. Sometimes, I even directed content. Like Zero Ground, I worked on human resource management based on space. By taking on many roles, I think I have become able to analyze and gain insight from different points of view, as compared to people who work in one specific area, and this helps my current work.

키노빈스란 회사에 대해 간략히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요. 제가 일했던 키노빈스는 커피와 음식과 자체 생산 문화 콘텐츠를 통해 수익을 올리고, 그 수익을 통해서 문화콘텐츠나 문화콘텐츠 종사자를 지원해 주는 기치를 가지고 만든 회사였어요. 저는 어떤 문화콘텐츠를 지원할지 찾고, 어떤 아티스트나 영화 제작진 혹은 영화제와 협업할 수 있는지 조율하는 역할을 담당했죠. 가끔은 직접 콘텐츠를 기획하기도 했고요. 제로그라운드와 마찬가지로 공간을 기반으로 인력을 관리하는 업무를 많이 했어요. 여러 업무를 하다보니 한 분야에 종사했던 사람들 보다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하고 인사이트를 도출해 낼 수 있게 됐고, 지금 업무에도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아요.

As a place designer, every small detail was completed through the intermediary of Byung-hyun.

Also, I am a believer of culture being the most significant part of communications. I experienced many subcultures through Kino Beans. I came to understand people with various backgrounds and it helped me work in a completely different area of business: beauty.

저는 소통에서 가장 중요한 게 문화콘텐츠라고 생각하는데, 키노빈스를 통해 다양한 서브컬쳐를 접했죠. 그래서 다양한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게 됐고, 그래서 뷰티라는 새로운 사업에 와서 적응하기 수월했던 것 같아요.

I read an interview article featuring Zero Ground’s CEO, Kim Young-wook where he said he puts special concern for selecting coffee for Palette H. What is your opinion on what coffee means in a shared hair salon? (제로그라운드의 김영욱 대표님의 인터뷰 기사를 보니 팔레트에이치에서도 커피 선정해서 카페를 운영하는 데 공을 들이신다고 하시더라고요. 공유 미용실에서 커피의 의미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In Korea, when you go to a hair salon, they automatically give you a cup of coffee. But it is usually coffee from a normal coffee machine, so one never thinks to expect high quality coffee. When establishing Palette H, we designed coffee to be a medium of  communication with our customers. This can boost the customers’ expectation towards our hair services. Our customers are served coffee before they begin discussions with designers. This type of UX (User Interface) works as a natural ice breaking and delivers our meaningful message to customers.

한국에서 미용실에 가면 일단 커피를 주잖아요. 근데 그냥 기계에서 뽑아서 주니까 고퀄리티 커피란 생각은 안들죠. 팔레트에이치를 만들 때 저희는 커피가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라 생각했어요. 커피 한 잔이 앞으로 받을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올릴 수 있다고 보거든요. 저희 시술 고객은 디자이너와 상담 전에 무조건 커피 서비스를 먼저 받아요. 이런 UX (유저 인터페이스)가 자연스럽게 아이스브레이킹도 이뤄지게 하고, 우리 공간의 메시지를 고객에게 더 잘 전달할 수 있다고 봐요.

In one of Kino Beans’ cultural events, Byung-hyun was talking with visitors while making coffee.
As a former barista of Kino Beans, what is your favorite coffee that you can recommend to everyone? (전직 바리스타로서 추천하고 싶은 커피가 있다면?)

I want to highly recommend Ethiopia’s Koke. I normally like acid coffee beans with fruit scents. Baristas often say Koke is the queen of coffee. When drinking certain coffee, the note of bitterness stands out and buries other possibilities the coffee might have. But Koke is delicate and sweet with a complex scent. To exaggerate, it feels like drinking a cup of coffee in the highlands of Ethiopia. (laughs)

이건 제가 진짜 강추하는 건데 에티오피아 Koke라는 품종이 있어요! 저는 약간 과일향이 나고 산미가 있는 원두를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에요. 바리스타들이 얘기할 때 이건 커피의 여왕이다라고 해요. 어떤 커피를 마시면 쓴 맛이 먼저 나온다든가 하면서 한 맛이 치고 나와 커피로서의 다른 가능성을 묻어버리는 경우가 많아요. 근데 코케는 되게 은은 하고 달달하면서 복잡 미묘한 향이 나요. 좀 오바하자면, 에티오피아의 고원에서 커피를 한 잔 마시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하하하.

 

*** Interview with Byung-hyun will be continued in part two. Do not miss his in-depth story of passion.

Minhye Park

Before coming to Yonsei GSIS, Minhye studied mass communications at Sogang University. She formerly worked as a fact-checker at a Korean public broadcaster and is now a news assistant for foreign correspondents based in Seoul. She has published a feature story in the Korea Exposé.
Minhye Park
Share this post with your friends:
Minhye Park
About Minhye Park 8 Articles
Before coming to Yonsei GSIS, Minhye studied mass communications at Sogang University. She formerly worked as a fact-checker at a Korean public broadcaster and is now a news assistant for foreign correspondents based in Seoul. She has published a feature story in the Korea Exposé.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